커뮤니티
  • 교회 소식
  • 자유 게시판
  • 미국 정착 도우미
  • 글마을
  • 뮤직 박스
  • 사진 갤러리
  • 동영상 갤러리
  • 김경문 목사님께
  • 성가대
  • Q & A
  • 새가족 소개
  • 추천 도서

  • stories
    글쓴이  

    오늘날 우리가 읽고 있는 성경에 나오는 장(chapter)과 절(verse)의 구분, 그리고 심지어 제목은 처음부터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다시 말해 성경의 저자들이 성경을 기록하면서 제목을 붙이고 장(chapter)을 쓰고 내용을 쓰고, 절(verse)을 구분하고 내용을 쓴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성경의 제목, 장, 절은 후대에 붙여진 것입니다. 즉 성경의 내용과 달리 제목이나 장, 절 구분은 성경 영감의 일부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성경에서 장(chapter)의 구분이 처음 나타난 것은 4세기입니다. 그런데 그 장(chapter)의 구분도 오늘날 우리가 읽고 있는 성경의 장 구분과 다릅니다. 그리고 4세기에 있었던 장 구분은 신약만 있었습니다. 구약의 장 구분이 처음 나타난 것은 1200년대에 들어와서입니다. 그러므로 오늘날과 같은 장, 절 구분은 2000년 교회 역사에서 500년도 채 되지 않은 것입니다. 현재 사용하는 성경의 장, 절 구분도 모든 번역 성경이 일치하는 것이 아닙니다. 예컨대, 예배 중의 축도에서 자주 사용하는 고린도후서 13:13의 경우 한글성경은 13:13이지만, 영어성경(KJV, NIV, NASB)을 보면 13:14로 되어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성경의 장절 구분을 절대시 해서는 안됩니다. 영감받은, 즉 성령님께서 장절을 구분하신 것이 아니라 사람이 한 것이기에 완전할 수는 없습니다. 장과 절의 구분은 우리로 하여금 성경을 찾기 쉽게 하고 읽기 쉽게 하는 정도로 생각해야 합니다. 우리는 성경의 장절 구분을 참조하되 완벽한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좀 더 구체적으로 성경의 장, 절 구분이 언제 나타나게 되었는지를 살펴보겠습니다.

     

    1. 장(章)에 대한 구분

    성경의 ‘장’에 대한 구분이 최초로 이루어진 것은 신약인데, 4세기의 바티칸 사본(codex vaticanus :B)의 가장 자리에 표시되었습니다. 여기에는 마태복음이 170구분, 마가복음이 62구분, 누가복음이 152구분, 요한복음이 50구분으로 되어있습니다. 이후 5세기의 알렉산드리아 사본(codex alandinus :A)에도 나오는데, 여기에는 마태복음 68, 마가복음 48, 누가복음 83, 요한복음 18구분으로 되어 있습니다.

    구약의 경우 라틴어 번역 성경인 불가타역에서 처음 이루어집니다. 1204-5년 즈음에 캔터베리의 대주교인 스티븐 랑턴(Stephan Langton, 1150-1228)에 의해 고안되었습니다. 그 이후 1330년 경 랍비 솔로몬 벤 이스마엘(Solomon Ben Ishmael)에 의해 히브리어 성경의 필사본에 도입되었습니다.

    인쇄본으로 ‘장’의 표시를 했던 최초의 히브리어 성경은 1517년 7월 10일에 나온 히브리어, 라틴어, 헬라어, 70인역 등의 대역 성경인 Complutension Polyglot입니다. 그러나 이 때도 장의 표시는 본문 안에 들어가지 못하고 난외에 표기되었습니다. 그 후로 1569-1572년에 베니토 아리아스 몬타노(Benito Arias Montano)가 편집한 Polyglot에 인쇄판 성경으로서는 처음으로 본문 안에 장 구분이 표시되었고, 또한 구약의 장 구분에 아라비아 숫자를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2. 절(節)에 대한 구분

    성경의 ‘절’에 대한 구분이 최초로 이루어진 것은 구약인데, 구약 성경의 경우 절 구분은 장 구분보다 먼저 이루어졌습니다. 절 구분의 시작은 히브리어 본문을 회중들 앞에서 낭독하고 그것을 아람어로 통역하던 때부터 비롯된 것으로 알려집니다. 유대인들의 원래 언어는 히브리어였으나 바벨론 포로 시절을 거치면서 아람어를 사용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래서 아람어가 일상언어가 되었는데, 이러한 그들에게는 히브리어 성경을 아람어로 통역하는 과정이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낭독자는 일정량의 히브리어 본문을 끊어서 낭독했고, 통역관은 그것을 듣고 아람어로 통역하였는데, 그러다가 어느 단계에서 부터 절구분이 확정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러한 낭독과 통역의 분위기를 느헤미야 8:1-8에서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날과 같은 절구분이 확립된 것은 10세기에 아론 벤 모세 벤 아세르(Aron Ben Moshe Ben Asher)가 편집한 역본부터이며, 총 절수는 5,845절로 되어 있습니다.

    신약성경의 절 구분은 1551년 프랑스의 궁정 인쇄 기술자 로버트 스테파누스(Robert Stephanus, 1503-1559)에 의해 시작했으며 현재까지도 통용되고 있습니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스테파누스는 파리에서 리용으로 가는 말 위(馬上)에서 절을 나누었다고 전해집니다. 그렇게 신,구약성경 모두에 장절이 붙여져 처음 출판된 해는 1555년인데, 스테파누스의 라틴역 불가타(Vulgate) 성경입니다. 오늘날과 같은 장, 절 구분은 1560년대 제네바 성경에서 해 둔 것을 따르고 있습니다.

    펌:크리스찬타임즈